포스트 코로나 시대, 세포 유전자 치료제 제조 최적화 방법

팬데믹으로 인해 세포 및 유전자 치료 제조 분야는 추가적인 도전 과제를 떠안게 되었습니다. 팬데믹으로 인해 세포 유전자 치료제 제조사는 원료 물질 부족, 무리한 제조 역량 사용, 과중한 공급망 물류 부담, 연구 및 임상 개발의 중단과 관련된 문제에 직면했습니다. 이러한 상황에서, 세포 유전자 치료제 제조사들은 치료제의 임상 및 상업화 성공을 위해 공정을 최적화, 간소화해야 한다는 점을 깨닫게 되었습니다.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여 디지털 공급망 기술 및 자동화와 같은 최적화 솔루션을 도입하면 공정에서 인력의 개입을 줄일 수 있으며 규제 문제를 완화하고 확장성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.

본 웨비나에서는 당사의 세포 유전자 치료 제조 분야의 전문성을 공유하고, 업계의 미래와 함께 제약사들이 이 새로운 패러다임에 빠르게 적응하는 방법을 논의합니다. 원료 물질 선정, 벤더 검증 및 듀얼 소싱(dual sourcing), 가상 실사, 공급망 최적화, 코로나19 시기와 그 이후 GMP 시설 운영 관리 등의 내용을 논의합니다.

발표자:
Rupa Pike
Director of Enterprise Science and Innovation Partnerships
Thermo Fisher Scientific
Rupa Pike
Nidhi Sharma, Ph.D.
Head, External Scientific Collaborations, Cell & Gene Therapy, Pharma Services Group
Thermo Fisher Scientific
Nidhi Sharma

관련 생산시설

관련 자료